[드라이버 슬라이스]

초보들이 가장 많이 하는 실수,  드라이버 슬라이스 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오른쪽으로 휘지 않게 하려고 왼쪽으로 더 당겨 치다보면,  골프공의 오른쪽으로 도는 스핀이 걸리게 되면서 더 심한 슬라이스가  많이 나오게 됩니다.  이런 지긋지긋한 슬라이스를 없애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우리는 먼저  그 원인부터 알아야 합니다.

대부분의 골퍼들은  손과 상체를 써서 슬라이스를 고치려고 합니다.  예를 들면, 드라이버 다운 스윙이  엎어져서  아웃 투 인 스윙 궤도가 나오는 골퍼는,  손 힘으로 이 스윙 궤도를 인사이드 아웃으로 인위적으로 만들어서 고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또는 클럽 페이스가 열려 들어간다해서 손 힘으로 이 헤드를 뒤집어 플리핑하는 동작을 연습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하체를  바르게 쓰면 이런 잘못된 동작들을 쉽게 잡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하체를 어떻게 써야 슬라이스를 방지할 수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 하체를 잘못 쓰는 경우

-히프가 너무 일찍 돌아가서 스핀 아웃이 되는 경우

-중심 이동을 너무 일찍 해서 히프가 왼쪽으로 이동해 있는 경우

-중심을 못 잡아서 발바닥이 돌아가고 피니시가 휘청거리는 경우

-스윙 궤도가 엎어져 들어가서 아웃 투 인이 되는 경우over-the-top-kr
shift-early-kr

여기서 보면, 중심 이동을 하는 게 좋지 않다고 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항상 중심 이동을 해야 한다고 배웠는데,  왜 하지 말라고 하는지 의문이 생길 것입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드라이버를 제외한 모든 클럽은 중심 이동을 먼저 하는게 맞습니다.  하지만 드라이버는 공을 티에 올려 놓고 떠 있는 상태에서 공을 치는 유일한 클럽이기 때문에 다운 스윙의  순서가 조금 다른 것입니다.

드라이버는 다운 스윙 시 중심이동이 한꺼번에 되는 게 아니라,  중심이동이 지연되고 오른발의 중심이 남은 상태에서 찍혀 맞는 느낌 보다는 던져치는 느낌이 나도록 쳐야하는 클럽입니다.

하지만  클럽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무겁고, 긴 채는 하체를 더 써서 끌고 내려오라고   배웠기 때문에 우리는 클럽 중 제일 긴 드라이버를 잡으면 자동적으로 중심이동을 가장 많이 하게 됩니다.

만약 드라이버 다운 스윙 시 중심이동이 한꺼번에 되어서 찍혀 맞는다면 스카이볼이 나오고,  클럽페이스가 열려 맞을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공이 오른쪽으로 휘게 되어 있습니다.

일단,  슬라이스를 고치고 싶다면 자신의 하체 동작을 먼저 점검해 보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사실 골프 경력이나 레슨 경력이 짧다면 자신이 어떻게 하고 있는지  알기 쉽지 않습니다.

오늘은 히프가 스핀 아웃을 하든지  중심이동을 하든지  오버더 탑인 스윙궤도이든지  구별없이 하체를 바르게 고정 시켜주는  연습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골프는  어려운 스포츠이기 때문에 저는 늘 최대한 쉽고 효과적인 방법을 추구합니다.  먼저 슬라이스를 없애기 위해서 오른발 뒤꿈치를 최대한 떼지 않고 임팩트를 내는 연습입니다.

이렇게 뒤꿈치를 붙이고 치게 되면 하체가 버티는 힘을 쓰게 되면서 히프를 과하게 돌리거나 중심이 흔들리는 동작이 줄게 됩니다.  또한 임팩트 시 오른발에 중심이 남아 있게  되고 올바르게 던져칠 수 있는 포지션이 만들어지게 됩니다.

 

*이때  뒤꿈치를 붙이고  팔로 당겨치는 골퍼들은 공이 빗겨 맞게 됩니다.

이 경우는 한 가지  더  해야 할 동작이 있습니다.

foot-down-kr

오른발 뒤꿈치를 땅에 붙인 상태로 임팩트 후 포지션에서  클럽헤드가 당겨서 타겟 왼쪽을 가리키지 않도록 하고, 헤드가 타겟에서 오른쪽을 가리키도록 포인트 해 줘야 합니다.  이렇게되면 양팔과 채로 “Y” 자를 이루게되고, 이 “Y” 자는 정면을 보고있어야합니다. 처음에는 보통 스피드보다 천천히 쳐야  이 두 경우를  다 컨트롤  할 수 있습니다.

히프를 과하게 스핀아웃을  해서 스윙궤도가 아웃 투 인이 되는 분들  또한 오른발 뒤꿈치를 붙이고 치게 되면 인위적으로 팔을 써서 스윙궤도를 인 투 아웃으로 만들려고 하지 않아도 자연적으로 스윙 궤도가 반듯하게 내려오기 시작할 것입니다.

오른발을 붙이고 드라이버 치는 연습을 계속 하다보면  중심이동을 지연시키고, 히프도 단단하게 고정을 시켜서 던져치는 샷으로 슬라이스도 없애고 비거리도 늘어날 것입니다!

About the Author
Related Posts

한국어 죄송 사용할 수 없음 Share this:Click to share on Twitter (Opens in new window)Click to share on...

Video Description and Notes This is another question and answer segment with...

Video Summary and Review Is Tiger woods “back” or is his back holding him back from success on the...

7 Comments
  1. Chris Enness / May 28, 2017 at 1:16 am /Reply

    Thank you Aimee, I will try this today at the range.

  2. Thanks Aimee. I tried this at he range it seemed to help. I’ll continue to work on it. Still have a fade, I’d like a draw.

  3. Aimee, your cuteness caught my eye but I was pleasantly surprised to learn such valuable golf tips and lessons from you. I’ve watched several videos and love them that I shared it with a friend. I also like your pleasant demeanor which also makes it fun to watch. Keep up the great work! I’m learning a lot!

  4. Aimee, I focused on your “post impact position” lesson 28 along with the lessons here and it has helped tremendously. I have sliced out only once so far in 6 outings… thanks!!!

  5. Aimee, can you use words like “back” foot and “front” foot instead of “right” foot and “left” foot so us left-handed players can fall along easier?? : D

  6. does no 4 hybrid replace a no 4 iron

  7. You have a wonderful teaching technique and commentary. Great job!

Leave a Reply